한국 패션 브랜드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덜 인기있는 스타일을 선택

자라 매장이 2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오픈했다. [ZARA]

많은 의류 브랜드가 일부 매장을 폐쇄하고 대신 더 많은 대화형 기능으로 나머지 사이트를 업그레이드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는 브랜드가 더 많은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해 최대한 많은 매장을 열던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전략입니다.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새롭게 단장한 자라 매장이 그런 예다. 금요일에 문을 연 3,190제곱미터(34,337제곱피트) 매장은 마드리드, 두바이, 일본 긴자에 있는 매장 리노베이션에 이어 전 세계적으로 네 번째로 특별히 개조된 브랜드 매장입니다.

그녀의 매장은 쇼핑 센터의 1층과 2층에 있습니다.

그만큼 "신발 및 가방 구역"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새로 생긴 자라 매장. [YOO JI-YOEN]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자라’ 신규 매장 ‘신발과 가방’ 코너. [YOO JI-YOEN]

최대한 많은 제품을 전시했던 기존 매장들과 달리 이곳은 넓은 공간에 특정 테마에 따라 선별적으로 선별된 옷과 가방, 신발 등으로 채워졌다. 예를 들어 “신발 및 가방” 구역은 고급 패션 매장과 유사하며 고객이 신발을 신을 때 앉을 수 있는 의자가 있습니다. 이는 대부분의 자라 매장에서 보기 드문 일입니다. 지정된 구역 내에서 즉시 구매할 수 있도록 별도의 계산원이 그 자리에 배치되었습니다.

남성복 2층에는 직업에 집중하는 Athleticz 그룹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공간이 있습니다.

젊은 세대들이 탈의실에서 다양한 의상을 입어본 후 사진을 찍는 모습을 감안할 때 서울 현장은 탈의실 조명과 배경 등 탈의실에 특별히 신경을 쓴 것 같다.

자라의 프라이빗 피팅룸이 최초로 런칭되었습니다.  배경과 디자인은 6주마다 바뀝니다. [YONHAP]

자라의 프라이빗 피팅룸이 최초로 런칭되었습니다. 배경과 디자인은 6주마다 바뀝니다. [YONHAP]

1층에 위치한 여자 탈의실에는 핑크색으로 칠해진 개인 탈의실이 있었다. 방의 테마는 6주마다 변경될 예정입니다.

고객은 증강현실을 활용한 메이크업 테스팅 서비스를 통해 가상으로 메이크업을 테스트할 수 있다. [YONHAP]

고객은 증강현실을 활용한 메이크업 테스팅 서비스를 통해 가상으로 메이크업을 테스트할 수 있다. [YONHAP]

또한 1층에서는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가상 메이크업 테스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AR 필터를 통해 고객은 가상으로 뷰티 제품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고객은 Zara 모바일 앱을 통해 매장에 문의할 수도 있습니다. 다른 기능들 중에서 고객은 매장 내에서 자신의 위치를 ​​찾고 탈의실에서 약 10분 정도 줄을 설 수 있습니다.

READ  Bhavani Devi가 올림픽에 진출한 최초의 인디언 펜싱 선수가 됨

자라는 2012년부터 일부 오프라인 매장의 확장 및 리노베이션을 통해 온라인 매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해 왔습니다.

자라는 2020년 국내 42개 매장, 지난해 41개, 올해 3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나이키 라이즈 스토어는 지난해 8월 서울 명동에 오픈했다. [NIKE]

나이키 라이즈 스토어는 지난해 8월 서울 명동에 오픈했다. [NIKE]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인 Nike도 마찬가지로 소매업체가 도매업체나 타사 소매업체의 도움 없이 최종 고객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D2C(직접 소비자) 전략을 통해 매장을 직접 관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들 직영점의 전체 브랜드 매출 비중은 2010년 15%에서 2021년 38.7%로 증가했다.

Nike는 또한 더 큰 매장을 업그레이드하거나 여는 동안 소규모 매장을 폐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 서울 명동에 문을 연 나이키 라이즈 스토어가 대표적이다.

Nike Rise Store는 도시의 스포츠 정신을 반영하도록 설계된 독특한 매장입니다. 서울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크다.

2,300제곱미터의 매장은 제품을 판매하고 고객이 자신의 티셔츠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습니다. 또한 소매업체가 온라인으로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방송 키오스크도 갖추고 있습니다.

지난해 자라의 국내 온라인 서비스 제공업체 ITX코리아는 2019년 1411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팬데믹 이전보다 60% 이상 성장했다.

그러나 브랜드는 여전히 모든 오프라인 매장을 폐쇄하기로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고객은 여전히 ​​이러한 오프라인 경험을 원하고 브랜드는 고객에게 오프라인 경험을 제공하여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으며 소규모 매장을 줄이고 대형 매장으로 다변화하는 추세입니다.

by 유지연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