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포츠카 같은 280마력 아반떼 N 공개

홍수 [South Korea], 7월 15일 (ANI/Global Economic): 현대차 고성능 N 브랜드가 국내 최초 고성능 세단 모델을 공개했다. 현대차의 고성능 N 브랜드는 7월 14일 온라인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에 ‘아반떼 N’과 영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아반떼 N은 지난해 4월 출시된 올 뉴 아반떼의 고성능 모델이다. 아반떼 N은 최대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kg의 2.0T 플랫탑 파워 8단 N 습식 DCT(듀얼 클러치) 엔진을 탑재했다. N Grin Shift(NGS)는 일시적으로 최대 290hp의 출력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최고 속도는 250km/h로 생산 라인 중 최고 수준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단 5.3초. 현대차는 N 시리즈 최초로 아반떼 N에 IDA(Integrated Drive Axle)를 적용해 휠과 허브 조인트를 통합해 부품 수를 줄이고 차량 핸들링을 개선해 대당 1.73kg의 무게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공연.

현대차 최초로 전륜 서스펜션에 이중 복합 인슐레이터를 적용해 민첩한 핸들링과 승차감을 확보했다. 또한 랙 장착형 전동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R-MDPS)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N 사운드 이퀄라이저는 TCR 레이싱카 사운드는 물론, 음역별로 세세하게 튜닝할 수 있는 이퀄라이저 기능을 탑재해 드라이빙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현대차는 N그린 시프트(NGS) 재활성화 시간을 40초로 단축했습니다. 아반떼 N은 또한 엔진, 스티어링, 서스펜션, 배기음 등 7가지 카테고리에서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두 가지 커스텀 드라이빙 모드를 저장할 수 있으며, 두 개의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N 버튼과 일치시킵니다. 운전자는 클러스터(인스트루먼트 패널)를 통해 냉각수 온도, 토크, 터보 압력 등 특화된 고성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경마장을 운행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랩 타이머’와 트랙에서 운전자의 위치와 움직임을 기록하는 ‘트랙 맵 N’도 탑재했다. 현대차는 아벤떼 N을 통해 아반떼 N의 고성능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사용자의 개인 스마트폰에 손쉽게 표시할 수 있는 현대 N 앱을 출시했으며, RPM(분당 회전수), 출력(토크), 그리고 랩타임.

오늘 공개된 첫 번째 영상은 자동차를 꿈꾸는 소년의 이야기와 아반떼 N에 적용된 약 40여가지의 성능향상을 담았다. 또한 연료전지 전기차(FCEV)를 결합한 전기차로 내구 레이스에 참가하는 모습도 담겼다. ) 및 작동하는 전기 자동차 배터리 구동(BEV).

READ  조코비치는 슬램 챔피언십에서 300 번째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 고통을 겪습니다.

아반떼 N(3.5% SCT) 가격은 MT 사양이 3212만원, DCT 사양이 3399만원이다. (ANI / 세계경제)

(이 이야기는 Devdiscourse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공유 피드에서 자동으로 생성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