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tertainment 20년 전 TV드라마를 통해 촉발된 일본 내 한류 붐이 젊은 세대까지 이어지고 있다.

20년 전 TV드라마를 통해 촉발된 일본 내 한류 붐이 젊은 세대까지 이어지고 있다.

0
20년 전 TV드라마를 통해 촉발된 일본 내 한류 붐이 젊은 세대까지 이어지고 있다.





K팝 문화 저널리스트 후루야 마사유키(왼쪽) 등이 2023년 7월 홋카이도 치토세에서 일본 인기 K 드라마 시리즈 ‘겨울연가’ 방송 2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가장 좋아하는

TOEKO(궁도) — 20년 전에 방영된 한국의 TV 드라마 시리즈로 촉발된 일본의 한류 붐은 종종 K-pop에 매료되는 젊은 세대의 일본인과 함께 새로운 활력을 얻고 있습니다.

겨울연가는 2003년 4월 3일 공영방송 NHK 위성채널을 통해 일본에서 처음 방송되었으며, 일본의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의 언어와 역사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높아지는 사회적 현상을 촉발시켰습니다.

홋카이도 무로란 출신의 오노 히로미(69세)도 그중 한 명이었다. 그날 밤, 그녀는 집에 돌아온 후 우연히 첫 번째 에피소드를 보고 즉시 매료되었습니다.

일과 돌봄 때문에 당시 TV를 거의 시청하지 않았던 오노는 다음 날 신문에 다음 에피소드가 언제 게재될지 빨리 알고 싶었습니다. “정말 아름다운 드라마라고 생각했어요!” 그녀가 말했다. “아름다운 음악과 풍경에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한국에 대해 최대한 많은 것을 배우기를 희망하면서 다른 한국 TV 드라마도 시청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일본과 한국의 최근 역사를 새롭게 검토함으로써 한반도 식민지배(1910-1945) 동안 일본의 한국에 대한 탄압의 역사를 보여주는 시설을 자주 찾았습니다. 드라마 시청 경험을 공유하며 친해진 오노 등은 한국 강사들을 초청해 행사에 참석해 언어를 배웠다.

그녀는 “겨울연가는 내 삶을 풍요롭게 해줬다”며 “아직 열기가 가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등에 따르면 겨울연가 방송 이후 드라마 속 장소를 찾는 일본인 관광객이 늘었다. 한국어를 공부하는 일본인도 급증했다. 2021년에는 처음으로 4만 명 이상이 한국어 능력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공형식 센터장은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한 일본인이 대부분 배우의 대사를 통해 한국 드라마를 이해하고 싶은 여성들, K팝 아이돌이 되고 싶은 남성 성인, 10대들이 대부분이었다”고 말했다. 요즘 다시 늘고 있어.” 주일본한국문화원.





2023년 8월 11일 촬영된 이 사진은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인 도시 중 하나인 도쿄의 신오쿠보가 젊은이들로 붐비는 모습을 보여준다. 가장 좋아하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국 도시 중 하나인 도쿄의 신오쿠보를 많은 젊은이들이 방문합니다. 여고 3학년 여학생은 “초등학교 1학년 체육대회에서 소녀시대 노래에 맞춰 춤을 췄을 때부터 K팝 팬이었다”고 말했다.

한국 화장품 가게를 운영하는 중3 여학생은 자신이 방탄소년단의 ‘큰 팬’이며 한국 상품이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한국 대중문화 저널리스트 후루야 마사유키에 따르면, 겨울연가 이전에는 일본이 아시아 이웃에 대해 우월감을 유지했기 때문에 아시아 문화는 일본에서 하위문화로 남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일본 내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일본인이) 다른 나라의 가치를 객관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후루야는 현재의 한류 붐에 대해 “인사이트가 있고 좋은 것을 흡수하고 즐기고 싶어하는 젊은이들의 움직임이며, 한국은 그들 중 상당수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후루야는 덧붙였다. K-Pop을 비롯한 한류의 요소들은 물러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에서는 영화, 애니메이션 등 일본 문화에 대한 폭넓은 관심이 더욱 강하다. 후루야는 “두 나라가 각자의 강점을 바탕으로 새로운 아시아 태생 문화의 씨앗을 심을 때가 온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