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챔피언스컵: 인도, 1위 포기, 한국 2-2 무승부

인도는 화요일 다카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컵 개막전에서 한국과 2-2 무승부를 기록하며 2골 차로 앞서는 등 근본적인 실수와 규율 부족이 만연했다.

3쿼터와 4쿼터가 끝나갈 무렵, 인도는 Lalit Kumar Upadhyay와 Mandeep Moore가 모두 옐로카드를 받은 후 각각 약 5분 동안 다운되어 한국이 합당한 승점으로 퇴장할 기회를 주었습니다. 두 개의 옐로카드 사이에 인도 선수들이 2분 동안 여러 차례 퇴학을 당했고, 이는 팀의 리듬을 깨뜨렸습니다.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인도의 첫 경기다. 그러나 높은 순위에도 불구하고 Graham Reed의 팀은 김지현 골키퍼가 최선을 다하는 수비력이 강한 한국을 상대하는 데 불편해 보였습니다. 8월 이후 처음으로 경기가 녹슬었고, 거의 2년 만에 절반의 선수가 경쟁전을 치른 점을 감안할 때 조정 부족이 분명했습니다.

그러나 인도는 30분 만에 2-0 승리를 거뒀다. Upadhyay는 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고 공중 패스를 아름답게 제어하여 공을 Jihyun을 지나쳤습니다. 한국은 일찍 실점했음에도 불구하고 동점골을 찾는 데 급급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실제로 인도의 골을 거의 위협하지 않았고, 3차 공격에서도 실책을 많이 했다.

한국은 전반 33분 Harmanpreet Singh이 페널티킥 지점에서 두 번째 골을 터트린 후 한국을 바라보았지만, 이 골로 다시 경기에 임했던 한국인들을 깨우는 듯했다. 인도 선수들이 신속한 개입과 규율 부족에 대한 카드를 받은 것이 그들의 사례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Upadhyay가 3/4 분기에 Sin Fund에 보내진 이유는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퇴장 직후 당황한 모습으로 한국은 베팅을 늘리며 42분 득점에 나섰다. 형진이 마지막 수비수 수라즈 카르케라 골키퍼를 지나쳐 공을 패스했다.

인도는 세 번째 골을 노리고 심지어 한 골도 허용하지 않았지만 무어가 위반 혐의로 옐로카드를 받은 후 늦은 승리에 대한 희망이 사라졌습니다. 이는 인도가 단 10명의 선수로 경기의 마지막 단계를 치렀다는 것을 의미하며, 한국이 수비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제공했습니다.

READ  무리뉴, 아들이 한국 근무로 석방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 스포츠 뉴스

선장 Manpreet Singh은 카드가 자신의 팀의 취소라고 재빨리 말했습니다. Manpreet은 “너무 많은 카드를 얻었고 그 중 일부는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다음 경기 전에 이 지역에서 작업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매우 좋은 경기를 펼쳤고 계속 싸웠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여기에서 어떤 팀도 과소평가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내일 그를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오늘의 다른 경기에서 파키스탄은 일본을 무득점으로 비겼습니다. 수요일에 인도는 개최국 방글라데시와 경기를 펼칩니다. 이번 대회 첫 우승을 노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