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las Pilipinas는 다가오는 월드컵 예선 창에서 11명의 선수를 뛸 것입니다.

Gilas Pilipinas는 FIBA ​​농구 월드컵 예선의 세 번째 창을 위해 한국에 보낸 선수단을 고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마닐라, 필리핀 – 6월 말 세 번째 창에서 길라스 필리피나스가 농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을 재개할 때 11명의 선수만이 그의 경기를 관람하게 될 것입니다.

주장으로 지명된 베테랑 골키퍼 키퍼 라피나는 대륙 라이벌 필리핀과의 두 차례 설정 경기를 위해 한국에 보낸 팀에 대표팀이 남아 있기로 결정하면서 젊은 팀의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또한 Correa 팀, Dwight Ramos, RJ Abarientos, SJ Bilangel, Reigns Abando, Carl Tamayo, Francis Lopez, William Navarro, Kevin Cuyambau 및 Jiu Qiu에서 제외되었습니다.

발목 부상 후 Dave Ildefonso는 Gilas Pilipinas가 단 11명의 선수와 합류하기로 결정하면서 명단을 완성했으며 귀화한 시니어 남자 Angelo Kwame는 계속 무릎 부상을 입었습니다.

Ildefonso와 Kwame는 Correa와 경기를 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부상으로 인해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Gilas Pilipinas는 6월 30일 원정 경기에서 뉴질랜드를 이기기 위해 시도하면서 첫 세트에서 1-1 카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어 필리핀은 7월 3일 몰 오브 아시아 아레나에서 인도를 개최해 세 번째 일정을 마무리한다. – Rappler.com

READ  프랑스, 올림픽 준비경기서 한국 꺾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