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포르쉐코리아, 전기차 시장 치열한 경쟁에도 자신 있다

2021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홀거 저먼 포르쉐 코리아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PORSCHE KOREA]

내년은 고가 제조사의 신차가 대거 유입되는 한국의 프리미엄 전기차 경쟁이 치열한 한 해가 될 것입니다.

수입차 업체로서 국내 2위 순수 전기차를 출하한 포르쉐코리아는 스포츠카 업체로서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며 위상을 유지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

홀거 저먼 포르쉐 코리아 대표는 목요일 모빌리티쇼에서 한국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모든 자동차는 스포츠카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경마장 차에서 개발되었습니다. 우리는 내연 기관 및 전기 자동차와 함께 이 작업을 계속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방향으로 계속 발전할 것입니다.”

포르쉐코리아는 선두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최근 순수 전기차 타이칸보다 더 넓은 수납공간을 자랑하는 왜건 형태의 전기 모델인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Gerrmann에 따르면 중형 마칸 전기 SUV도 미래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CEO는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를 통해 도심 속 경험에 꼭 맞는 라이프스타일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9월부터 포르쉐의 한국 사업부를 이끌어온 저먼은 한국 고객들이 디자인에 대한 열정과 동시에 혁신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

“사람들이 자동차와 산업에 대해 얼마나 관심을 갖고 있는지, 그리고 그들이 갖고 있는 상세한 지식을 보면 인상적입니다.”라고 German은 말했습니다. “자동차 재단과 같은 세부 사항에 대한 감사는 특히 포르쉐에게 훌륭한 환경입니다. 포르쉐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는 세부 사항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독일은 국내 전기차 충전기 건설 추가 투자에 대해 묻자 “아직 정확한 수량이나 투자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전국에 급속 충전기 건설에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Germane은 2025년까지 완속 충전 장치를 250개 건설할 계획에서 그 중 100개가 이미 제작되었다고 말했습니다.

포르쉐코리아의 올해 판매 목표는 8000대 이상이다. 10월 현재 7,723대가 출하되었습니다.

작가 진은수 [[email protected]]

READ  한국 대통령, 북한에서 트럼프의 "정글 극복"실패 설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