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위해 한국과 일본 사이트를 사용하는 미국 스크랩 프로그램 – 출처

2021년 8월 22일 아프가니스탄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미군 병사들이 지원하고 있습니다. 2021년 8월 22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미 해병대 / 하사. Victor Manzilla/REUTERS를 통한 유인물 Reuters_tickers

이 콘텐츠는 2021년 8월 24일 11:53에 릴리스되었습니다.

By 신현희

서울 (로이터) – 미국이 한국과 일본에 있는 가장 큰 외국 군사 기지를 임시로 아프간 난민을 수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 소식통은 이 문제의 민감도를 이유로 익명으로 한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관리들이 더 나은 부지를 찾은 뒤 다른 이유로 물류와 지리적 이유로 두 나라를 목록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미국이 처음 제안했을 때 한국 정부가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은 한국군 및 구호대원들과 함께 일했던 아프간인 약 400명을 대피시켜 서울로 데려오기 위해 미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무부는 로이터통신에 아프가니스탄 노동자들의 대피를 위해 군용기 3대가 아프가니스탄과 인근 국가에 파견됐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아프가니스탄인들은 2001년에서 2014년 사이에 그곳에 주둔한 한국군 의료진, 엔지니어, 번역가 및 조수이거나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의료 및 직업 재건 작업에 참여했습니다.

“난민 수용에 대한 국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사람들이 우리를 도왔습니다.

8월 15일 탈레반이 아프간 수도를 점령한 후 수천 명의 사람들을 서울로 데려갈 계획은 수천 명이 탈출하기 위해 공항에 모인 카불의 상황으로 인해 불확실했습니다.

미국과 동맹국은 탈레반과 합의한 8월 31일까지 모든 외국인과 취약한 아프간인의 추방을 완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신현희 기자, Simon Cameron-Moore, Nick McPhee 편집)

READ  한국, 논란이 되는 게임 금지령 철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