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 여성은 종종 한국 온라인 증오심 표현의 표적이 된다: 감시 연구

일요일에 실시된 한 연구에 따르면 한국인 10명 중 8명 이상이 온라인에서 여성에 대한 증오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NHRCK)의 조사에 따르면 5월 20일부터 25일까지 15세 이상 1200명이 여성을 겨냥한 악성 댓글의 80.4%를 읽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사람, 페미니스트, 노인에 대한 증오심 표현이 각각 76.9%, 76.8%, 72.5%였다.

다른 온라인 대상에는 남성, 성소수자 및 장애인이 포함됩니다.

실생활에서 시니어의 69.2%가 자주 공격을 받고 있으며, 그 다음이 여성의 68.9%, 여성의 67.4%입니다. 응답자의 60% 이상이 페미니스트, 장애인,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심 표현을 보았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응답자는 실제보다 온라인에서 증오심 표현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온라인 뉴스 기사와 해당 댓글 섹션은 증오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인용되었습니다. 증오성 댓글은 YouTube, 온라인 포럼 및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와 같은 개인 스트리밍 사이트를 비롯한 다양한 온라인 사이트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응답자의 70% 이상이 이러한 의견이 문제가 있음을 알고 있었지만 종종 무시하거나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혐오표현은 ‘사회에 뿌리를 둔 제도적 차별(86.1%)'(86.1%), 관련 이슈에 대한 언론보도(82.4%)(79.2%)에 의해 발생한다고 본다. “

특히 응답자의 76.3%가 차별적 표현을 사용한다고 비난했다. 2년 전 49.4%에서 26.9%로 증가했다.

증오를 줄이는 방법에 대해 90% 이상이 정치인과 언론 기관이 대중 사이에서 증오 뉴스와 표현을 공유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응답자들은 또한 고등 교육과 학교 내 증오 방지에 대한 악의적인 아이디어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와 같은 다양한 형태의 차별에 대한 정책을 도입하는 데 동의했습니다. (욘홉)

READ  NS. 한국, 협의 없이 일본 후쿠시마 원수 개방에 '깊은 유감' 표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