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 한국은 아세안 전염병 속에서 더 깊은 경제 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서울, 9월 1일 (연합) –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은 수요일 코빗-19 전염병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무역 관계를 심화하고 백신 공급을 늘리기 위한 노력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림잭회 아세안 사무총장과 공급망 유지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회의에서 아세안은 한국의 동남아 국가들과의 무역 확대를 위한 신남방정책이 역내 경제에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ASEAN에는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이 포함됩니다.

한국은 미국, 중국과 같은 거대 시장에 의존하는 동남아 국가들과의 강력한 경제적 유대를 약화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2021년 상반기 아세안 수출액은 미화 492억 달러로 동기간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과 아세안은 전염병 속에서 무역을 유지하기 위해 예방 접종을 받은 무역상들의 자유로운 여행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Pages는 Govt-19 백신의 생산 및 배포에 대해 협력하는 방법에 참여할 것입니다.

세계 GDP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아시아 4위 경제는 다가오는 주요 무역 협정의 완전한 이행을 위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을 것을 약속했습니다.

11월에 ASEAN 회원국들은 대화 상대국인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역내포괄적경제협력체(RCEP)에 서명했습니다. 중국, 일본, 싱가포르, 태국은 국내 관행을 마쳤다.

한국은 이달 중 RCEP 관련 법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READ  미얀마 유혈 사태, 한국 금융 운영 타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