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 한국의 개인 스타들이 참가하는 LPGA 토너먼트

서울, 10월 7일 (YONHOP) – 이달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LPGA 토너먼트에 여자 골프계의 거물들이 출전한다고 대회 주최측이 목요일 밝혔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10월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에서 남동쪽으로 450km 떨어진 부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다. 중국, 대만, 일본의 행사가 Kovit-19 여행 제한으로 인해 취소되거나 현지 행사로 축소되는 연례 가을 아시아 투어의 유일한 대회가 될 것입니다.

엄격한 건강 및 안전 규정에 따라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계획대로 계속됩니다. 2019년 LPGA 데뷔전을 치뤘지만 지난해 유행병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고진영(세계랭킹 2위), 박인피(3위), 김세영(4위), 한국 상위 4명의 선수가 모두 부산에서 뛰기로 약속했다. 김효주(10번). 이번 여름 도쿄올림픽에는 4명이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고현정은 이번 시즌 두 차례 우승을 차지했으며 최근 세 번의 선발 등판에서 1승, 2위, 6위를 기록했다. 9위에서 10위까지 올라 LPGA 1위와 승점 45점, 승점 116점으로 미국의 넬리 코다(Nellie Corda)의 선두로 올해의 선수 순위 3위에 랭크되어 있다.

박과 김효주는 올 시즌 각각 승리했다. 2015년 데뷔 이후 매 시즌 1개 이상의 안타를 기록하고 있는 김세영은 본토에서 시리즈를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세계 9위이자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계 미국인 다니엘 공(Daniel Kong)이 올해 돌아온다. 공은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 호주의 이민지 등 한국계 국제 스타들과 합류했다. Lee와 Co는 이번 시즌 상금 목록에서 3위와 6위입니다.

어려운 시기에 뒤늦게 넘어진 대한민국의 전 세계 1위 박성현이 스폰서의 부름에 뛴다.

총 필드에는 LPGA와 한국 LPGA 그리고 4명의 콜러 80명이 출전합니다. 72홀 토너먼트의 총 지갑은 200만 달러, 30만 달러는 챔피언에게 돌아갑니다.

READ  문 대통령, 평화 회담에 대한 북한의 대응을 찾고 있다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