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 History of Korea] 한국 최초의 천주교 사제 추모, 한국 전나무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한국에서 가장 높은 산인 할라산(1,947m) 정상에 있는 백록탐 호수로 가는 등산로에 한국의 전나무로 알려진 한국의 크리스마스트리인 어비스 코리아나(Abyss Coriana)가 있습니다. 사진 © 강형원

독일인들이 시작했지만 20세기 크리스마스 축하를 완성한 것은 미국인들이었다.

크리스마스 트리 없이는 크리스마스가 완성될 수 없으며 “쿠상남무”라고도 알려진 한국산 전나무는 미국과 유럽 전역의 가정에서 선호하는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1900년대 초, 프랑스 천주교 선교사 에밀리 조셉 독켓(Emily Joseph Dockett, 1873-1952) 신부가 제주도 본산인 한라손에서 유명한 영국 식물학자이자 연구원인 어니스트 헨리 윌슨(1876-1930)을 처음 만났다. 아비스는 1919년 하버드 대학 아놀드 수목원 저널에 한국인으로서 구상남무에서 한라산과의 만남을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한국 전나무로 알려진 나무는 독특한 파란색 콘으로 명명되었으며 해발 1,900m의 할라산에서 발견됩니다.

한라산 자생 나무는 추운 기후에서 잘 자랍니다. 한라산의 높은 고도 날씨는 특히 겨울에 용서할 수 없을 정도로 혹독합니다.

해발 1,300m의 고도에 약 6제곱킬로미터의 면적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한국 가문비나무 숲은 거의 대부분이 할라손 국립공원 내에 있습니다.

눈 덮인 제주도 할라산에서 하트 모양의 사슴 발자국이 발견됐다. 사진 © 강형원

김권수 관계자는 “100여 그루의 나무가 있는 원생림인 구상나무 고목림은 평균수령이 80년 정도, 가장 오래된 나무는 158년생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

1,000m 고도에서 바로 보이던 구상남무는 1,200~1,400m 이하 고도에서 얇아지기 시작했다. 김씨에 따르면 “바람의 영향, 빈번한 허리케인, 폭우 및 강설량 감소와 같은 자연 재해”가 주요 원인입니다.

최근 발견 가문비나무의 어린 묘목은 고지대에서 자연적으로 자라지만 일부는 해발 1,700미터 이하에서 자랍니다.

미국과 유럽에서 널리 사용되는 한국 전나무는 훌륭한 피라미드 모양의 정원 나무 또는 “포트 리빙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듭니다.

성 안드레아 김 집사 동상, 9월.  1845년 1845년 12월 28일 제주도 용수리항에서 배를 타고 조선 최초의 사제가 되었다.  성 안드레아 김 집사는 서울에서 참수되었습니다.  1846년 9월 16일. 사진 © 강형원

성 안드레아 김 집사 동상, 9월. 1845년 1845년 12월 28일 제주도 용수리항에서 배를 타고 조선 최초의 사제가 되었다. 성 안드레아 김 집사는 서울에서 참수되었습니다. 1846년 9월 16일. 사진 © 강형원

성 안드레아 김 집사

READ  미국과 한국, 북한의 핵 야심에 "심각한" 우려 표명

제주도는 1845년 9월 28일 한국 최초의 천주교 사제가 상륙한 곳이다.

한국 최초의 천주교 사제인 성 안드레아 김 타콘(1821~1846) 신부는 15세부터 마카오와 필리핀에서 교육을 받았고, 1844년 프랑스 주교 장조셉 장알에 의해 상하이에서 사제로 서품됐다. 침례교 페리올(1808-1853). 성 앤드류 김 집사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가톨릭 신앙 때문에 교수형에 처해졌습니다.

김 안드레아 집사님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의 이름을 딴 천주교 교회가 많이 있습니다. 세인트 앤드류 김 집사 교회는 토론토, 시애틀, 부겐빌, 필리핀 수도 마닐라 북쪽에 있습니다.

1800년대 이 지역에서 기독교가 심한 박해를 받던 시절, 김 목사는 필리핀 보카오의 로람바이에서 신학교를 지내다가 마카오로 사제로 옮겨갔다.

유럽 ​​선교사들이 도착하기 훨씬 이전에 한자로 번역된 성경을 받은 한국인들은 예수님과 성령과 하나님에 대해 배웠습니다. 1836년에 최초의 거룩한 선교사들이 도착했을 때 한국인들은 이미 천주교로 개종했습니다.

최초의 한국 기독교인은 청나라에서 수입한 한자 성경을 읽을 수 있는 교육받은 엘리트인 양판 또는 귀족이었습니다.

19세기에는 조시나 왕가가 이를 반유교로 여겼기 때문에 기독교가 가혹하게 탄압되었고 1만여 명의 한국 기독교인들이 처형되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84년 김태권도 성 안드레아와 102명의 순교자들의 시성식에서 한국에서 로마 밖에서 첫 시성식을 했을 때 “한국 교회는 전적으로 서민들에 의해 세워졌다. . 이 급성장하는 교회는 비록 아주 어리지만 믿음이 매우 강했고 심한 박해의 물결에 직면했습니다. 따라서 한 세기도 채 안 되는 기간에 10,000명의 순교자를 자랑할 수 있습니다.

김 안드레아 집사님이 9월 25일에 탄생하셨습니다. 1846년 1846년 1월 16일 서울에서 참수되기 직전에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그를 위해 죽을 것이다. 내 불멸의 삶은 초기 단계에 있습니다. 하나님은 자신을 알기를 거부하는 자들에게 영원한 형벌을 내리시기 때문에 죽은 후에 행복하고 싶다면 그리스도인이 되십시오.

By 강형원 ([email protected])

한국계 미국인 사진기자이자 칼럼니스트인 강형원은 현재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사진과 글로 후대에 기록하고 있다. – 에드.

코리아헤럴드([email protected])

READ  캐나다 샤포발로프, 코리아오픈 결승서 일본 니시오카에 세트연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