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적 피해 우려로 트럭 운전사 파업 피하기 위해 고군분투

한국 정부와 여당 간부들은 불과 5개월 전 한국의 산업 허브와 항구를 정지시킨 트럭 운전사 노조의 파업을 막기 위해 화요일 고군분투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행정부가 긴급히 국민의힘 간부들과 만나 해법을 찾았고 주요 트럭노조는 임금 인상과 유가 인상에 항의하는 전국 총파업을 하겠다고 위협했다. 지난 6월 트럭 운전사들의 8일간의 파업으로 아시아 4위 경제 대국인 중국에서 자동차에서 반도체에 이르는 산업에 대한 상품 선적이 지연되어 12억 달러의 생산 손실과 서비스가 부족한 공급망에 대한 새로운 위험이 발생했습니다.

현대차와 철강업체 포스코 등 주요 업체들이 감산에 나섰습니다. 공급, 생산 및 수출에 대한 또 다른 차질은 인플레이션 악화와 전염병 이후 국가의 회복에 대한 피해에 대한 두려움을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은 정부가 대유행 동안 최소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보조금을 연장하기를 원하지만 보조금은 12월에 만료됩니다. 6월 파업을 끝내기 위한 잠정적인 거래에서 관리들은 요구 사항을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보조금을 연장하기 위해 작년에 도입된 법안은 일부 이해관계자들이 반대한 후 의회에서 보류되었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20일 이 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합의했지만, 연료와 철강 운송 등 임금이 더 좋은 분야의 트럭 운전사들에게 보상해 달라는 노조의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성일종 당 정책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노동조합원들이 파업에 돌입하면 물가와 금리가 곤두박질치는 이 시기에 국민경제에 적지 않은 피해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미 경제 문제와 낮은 지지율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중식 노동부 장관은 월요일 트럭 운전사들의 파업 자제를 촉구하며 타협을 호소했다.

파업을 주도하고 있는 화물트럭연대협회는 정부가 6월 약속을 이행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파업을 선언했다. 이봉주 노조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사망, 이번에는 분노로 파업에 돌입한다”고 말했다.

(이 이야기는 DevDiscourse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신디케이트 피드에서 자동으로 생성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