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예방접종률, 미국·일본보다 높다

정부는 12일 코빗-19 백신 1차 접종 비율이 미국과 일본을 제치고 유럽 주요 국가와 맞먹는다고 밝혔다.

19일 백신대응추진위원회에 따르면 한국의 전체 1차 예방접종률은 1일 전체 인구의 64.6%에 달했다. 우리나라보다 일찍 예방접종을 시작한 미국(62.3%)과 일본(63.3%)보다 1차 접종률이 높다.

독일(65.9%), 영국(71%), 프랑스(73.0%) 등 주요 유럽 국가와 격차가 좁았다.

보건당국은 유럽연합(EU)의 1차 예방접종률이 50%에 이르렀을 때 예방접종률이 느렸지만 국내에서는 비슷한 수준의 접종률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여기에서 확인된 사례의 수와 인구 관련 사망률이 더 낮았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9월 5~11일 이후 국내 100만명당 확진자 수는 238명이다. 같은 기간 이스라엘이 100만 명당 5,712명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 수를 기록했고 영국(3,964명), 미국(3,112명), 프랑스(1,082명), 독일(892명), 일본(705명)이 그 뒤를 이었다. ).

미국(31명), 일본(3명), 독일(2명)에 비해 우리나라는 100만명당 주간사망률이 낮고 최근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 결과 우리나라의 지역 사망률이 점차 감소하고 있다고 한다.

한국의 전체 사망률은 0.9%로 이스라엘(0.6%)에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일본은 1%, 미국(1.6%), 프랑스(1.7%), 영국(1.9%), 독일(2.3%) 순이다.

한국은 전날 대비 33,979,519명(아스트라제네카 11,094,112명, 화이자 1,8367,434명, 존슨 1,344,263명, 모더나 백신 3,173,710명)을 접종했다. 이 수치는 전체 인구의 66.2%입니다.

1차 접종한 사람 중 2048만5521명(39.9%)이 접종을 마쳤다.

보건 당국자들은 정부가 9월 말까지 인구의 70%에게 적어도 하나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주부터 예방 접종률이 70%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또한 12-17세를 포함한 더 많은 젊은이들에게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관계자들은 백신의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미성년자에게 백신을 의무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의 정부-19 백신 위원인 홍정익 의원은 “일반적으로 아이들은 고위험군에 속하지 않기 때문에 백신이 필요하거나 백신의 효과가 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응답. 광고팀. 그러나 기저질환이 있는 아동·청소년은 감염 위험이 더 높다고 판단해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READ  오만 왕립 병원 한국 마스크

홍 의원은 정부가 건강한 아동·청소년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여 예방접종 여부를 합리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좋은 근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교수는 “정보는 의무예방접종을 피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정보를 제공하여 예방접종 여부를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4일 149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 감염자 1463명을 포함해 총 275910명으로 늘었다. 이 나라에서는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7명이 추가되어 총 확진자 수는 2,367명, 사망률은 0.86%가 되었습니다.

보건당국은 지난 70일 동안 하루 네 자릿수를 넘어선 바이러스 번식률 증가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국가의 바이러스 번식률은 8월 둘째 주부터 상승세를 보인 후 화요일에 1.01에 도달했습니다.

스즈키 연휴(9월 19일~22일) 기간 동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 당국은 특별 격리 기간을 실시해 수도권에서 수도권 다른 지역으로 수만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사람들은 전국을 여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러한 조치에는 9월 26일까지 2주간 고속도로 정류장에서 정부-19 테스트 클리닉의 실시가 포함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